커뮤니티



HOME > 커뮤니티 > 뉴스

뉴스
뉴스입니다.

농산부산물 이용해 온실가스 줄인다
제목 농산부산물 이용해 온실가스 줄인다
작성자 관리자 (admin) 등록일 2014.11.07 조회수 683
- 탄화물 활용으로 농경지 탄소 저장 효과 높여 - 볏짚이나 과수의 전정가지 등 대부분 태워 없애거나 버려지는 많은 농산부산물을 이용해 온실가스를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. 농촌진흥청(청장 이양호)은 농산부산물의 탄화물을 이용해 온실가스를 줄이고 농경지 토양에 탄소를 오래 저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. 농산부산물 탄화물이란 농산부산물을 그냥 태워 재로 만드는 것이 아니라 산소가 부족한 상태로 태워 숯의 형태로 만든 것이다. 농산부산물을 2~3cm로 짧게 자른 후 잘 다져 넣어 공기를 최소화한 후 30cm마다 왕겨를 1cm 높이로 쌓아 훈탄기 아래 불을 붙여 2~3시간 태우면 농가에서도 쉽게 탄화물을 만들 수 있다. 이렇게 만든 농산부산물의 탄화물을 농경지에 뿌리면 농산부산물을 그대로 방치할 때보다 이산화탄소(CO2)는 44%, 아산화질소(N2O)는 10.5%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. 또한, 토양탄소 축적률은 농산부산물을 농경지에 그대로 방치하는 것보다 10.1%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. 한편, 지난해 전국 380개 농가를 대상으로 농산부산물 처리 실태를 조사한 결과, 볏짚 0.8%, 보리짚 18.2%, 과수 전정가지 중 굵은 가지 27%, 잔가지 25%를 태우는 것으로 나타났다. 농촌진흥청 기후변화생태과 박우균 연구관은 “농촌에서는 일손 부족이나 마땅히 필요한 곳이 없다는 이유로 농산부산물을 태우는 경우가 많다.”라며, “앞으로 농산부산물을 적극 활용해 온실가스를 줄이려는 노력이 필요하다.”라고 말했다. [문의] 농촌진흥청 기후변화생태과장 소규호, 기후변화생태과 박우균 063-238-2492 출처 : 농촌진흥청